로그인 바로가기

중앙 내용으로 바로가기

본문내용

본문

취업자료실
+ Home > 취업정보센터 > 취업자료실
퇴사시키고 싶은 직원
  • 작성자
    취업지원실
  • 등록일
    2012-10-26 13:42:06
    조회수
    1419
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“기업80%, 블랙리스트 있다”
| 기사입력 2012-10-25 15:16 퇴사시키고 싶은 직원

[헤럴드생생뉴스] 기업 10곳 중 8곳은 퇴사시키고 싶은 인물에 대한 명단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.

25일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인사담당자 115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기업의 83%가 ‘퇴사시키고 싶은 직원의 블랙리스트’를 갖고 있다고 응답했다.

퇴사시키고 싶은 직원 유형 1위에는 ‘매사에 불평불만이 많은 직원’(53.7%, 복수응답)이 꼽혔다.

2위로는 ‘근무 태도가 불량한 직원’(53.1%)이, 뒤를 이어 ‘업무 능력 및 성과가 떨어지는 직원’(45.9%), ‘시키는 일만 하는 소극적인 직원’(41.3%), ‘협동심이 없는 이기적인 직원’(41.2%), ‘자신의 업무를 떠넘기는 직원’(26.3%) 등이 순위에 올랐다.

기업의 ‘블랙리스트’에 오른 직원은 전체 직원의 평균 17%에 달했으며, 명단에 가장 많이 오른 직급은 ‘사원급’으로 37.9%를 차지했다.

퇴사시키고 싶은 직원이 회사에 끼치는 악영향에는 ‘조직 분위기를 흐림’이 71.2%(복수응답)로 가장 많았다.

이 외에 ‘다른 직원들의 업무 의욕을 떨어트림’(70.9%), ‘직원 간의 관계를 악화시킴’(43.3%), ‘직원들의 애사심을 약화시킴’(31.2%) 등이 순위를 차지했다.


목록보기
답글달기수정하기
삭제하기

관련 쪽지글